본문 바로가기
먹어보기/밥

부여 로컬 맛집 “장원 막국수”

by 구체적인 적기적기 2021. 7. 15.
반응형

부여에서 줄 서서 먹는 막국수 "장원 막국수"

 

장원막국수

이번에는 부여의 맛집입니다.

대전 찍고 공주 찍고 부여로 넘어왔어요!

 

부여는 생각보다 넓지 않아서 맛집 중에도 맛집인 장원막국수 집으로 점심을 선택했습니다.

무더운 여름에는 역시 시원한 막국수가 최고입니다.

그럼 가보입시더~

 

# 주차장

아주아주 넓은 주차 공터가 준비되어 있으니 걱정 않으셔도 됩니다.

차량으로 가지 않으면 가기 힘든 곳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꼭 차량을 이용하셔야 합니다!

 

# 영업시간

 

매일 11:00 - 17:00 설, 추석 전후 3일 휴무

 

* 맛집답게 오직 17시까지만 영업합니다. 설과 추석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사장님.

 

 

# 위치

 

나루터 근처에 있어 차량으로 편하게 다녀오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 메뉴

장원막국수 메뉴판

초간단 메뉴판입니다.

메뉴는 딱 두 개입니다.

 

메밀막국수, 편육

 

뭔가 먹지 않아도 이곳이 정말 맛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편육은 일반 수육과 같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머리 고기는 아니었어요!

* 편육은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이 아니지만 반판 주문 가능합니다! 2인은 막국수에 편육 반판 주문을!

 

 

장원막국수 한상

정갈한 반찬과 음식 세팅입니다.

밑반찬이 직접 담근 음식이라 그런지 하나같이 맛있었어요.

특히 고추장아찌는 정말 최애였습니다.

무엇보다 저는 냉면 밀면 모두 살얼음이 들어가 있어야 하는데

 

당연히 장원막국수는 살얼음이 들어가 있습니다 ^^

 

 

장원막국수 한입

수육은 뭐 무슨 방법으로 먹어도 맛있지만 그중에 베스트는 마늘과 쌈장, 고추장아찌의 조합이었어요.

아직도 생각이 납니다.

 

엄청 부드러운 수육에 고소함

알싸한 고추장아찌

매콤한 마늘

 

메밀막국수는 면이 메밀이라 그런지 살이 찌지 않는 느낌입니다.(개인적 생각)

아무것도 넣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육수가 정말 끝내줍니다.

 

다 맛있었어요.

 

부여에 놀러 가신다면 꼭 들렀다 오세요 후회하지 않습니다.

 

# 분위기

장원막국수 분위기

장원막국수 간판이 마치 옛날 동물원 같은 느낌입니다.

어린 시절 계곡에서 먹던 고깃집과 비슷한 분위기입니다.

보기만 해도 시원했어요.

맛도 시원합니다.

부여 여행 중이시라면 시원한 막국수 한 그릇 어떤가요?

 

그럼 행복한 식사 되세요!

728x90
반응형

댓글0